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19 10:05

  • 뉴스 > 경북뉴스

경북, 2021년 여름휴가 여행지 점유율‘전국 3위’

여행전문 리서치기관 컨슈머인사이트 발표, 코로나 속에서도 순위 상승

기사입력 2021-11-16 14:2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북도가 코로나19 속에서도 2021년 여름휴가 여행지 점유율 조사에서 전국 3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여행전문 리서치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2016년부터 매년 9월 수행하는 여름휴가 여행 조사에서 경북(9.3%)은 강원도(22.3%)와 제주도(13.2%) 다음으로 가장 높은 여름휴가지 점유율을 보였다.
 

 

코로나19로 전체적인 관광이 침체되어 있는 속에서도 경북은 전년도 4위에서 한 계단 상승했으며, 경남과 전남이 각각 4위와 5위로서 그 다음 순위를 이었다.
 

 

컨슈머인사이트에 의하면 이번 조사는 27000여명에게 올 해 여름휴가 기간(6~8)1박 이상의 여행을 다녀 온 경험이 있는지, 여행지는 어디였는지를 조사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주목할 만 한 점은 국내여행의 뚜렷한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설문대상자 3명 중 2(66.8%)은 국내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나타나 지난해 보다 5.8% 증가했으며, 코로나 이전인 2019년의 70.5%에 거의 근접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기초지자체인 시군을 대상으로 한 순위에서는 서귀포, 제주, 강릉, 속초, 경주 순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관계자는 전통적인 관광도시이면서 바다를 여행지로 보유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라며, “붐비지 않고 한적한 장소에서 자연경관을 감상하며 휴식과 힐링을 즐기는 요즘 여행트렌드가 반영됐다고 볼 수 있다라고 밝혔다.

 

영주인터넷방송 박태완 기자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