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5:51

  • 뉴스 > 경북뉴스

대구경북행정통합 찬반 의견 팽팽!

찬반격차 1.4%로 오차범위 내

기사입력 2021-02-24 15: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공동위원장 김태일·하혜수, 이하 공론화위원회)한국리서치에 의뢰해 216~19일 대구·경북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1차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대구경북행정통합에 대한 시·도민 여론조사결과 찬성 40.2%, 반대 38.8%, 모름/무응답 21.1%로 나타났다. 대구시민은 찬성보다 반대의견이 1.1% 높았으며, 경북도민은 찬성의견이 반대보다 3.8%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찬반격차가 1.4%로 찬성과 반대 구분에 큰 의미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대구 중부권과 경북 서부권에서 찬성의견이 높았고 대구동부권과 경북 북부권에서 반대의견이 높았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한 찬반

 

지역별 조사를 살펴보면 대구시민은 찬성39.7%, 반대40.8%로 반대의견이 1.1% 높았으며 경북도민은 찬성 40.6%, 반대36.8%로 찬성의견이 3.8% 높아 경북도민이 대구시민보다 행정통합에 더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연령대가 높을수록 찬성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0세 미만은 찬성31.8%, 반대45.7%로 응답했으나 50세 이상은 찬성47.7%, 반대32.4%로 응답했다.

 

행정통합 찬성이유는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지방정부 구성으로 국가균형발전 도모’ 28.1%, 시도의 통합을 통한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 도모’ 27.1%, ‘지방정부의 권한 강화로 경쟁력 확보’ 16.3%, ‘기관, 인력, 시설의 중복해소를 통해 재정효율성확보’ 15.9%, ‘저출산고령화문제 해결에 의한 지역소멸해소’ 9.6%, ‘기타’ 0.9%, ‘모름/무응답’ 2% 순이었다.
 

행정통합 반대이유는 지역 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것 같아서’ 38.3%로 가장 많았고, ‘통합에 따른 경제 산업 발전성과가 크지 않을 것 같아서’ 29.6%, ‘시군구별예산이 줄어들 우려가 있어서’ 10.2%, ‘대구경북의 권한이 더 늘어날 것 같지 않아서’ 7,1%, ‘국가의 재정사업이 줄어들 우려가 있어서’ 6.3%, ‘기타’ 5.9% ‘모름/무응답’ 2.6%로 조사되었다.
 

대구시민들의 반대이유는 통합에 따른 경제산업발전성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34.6%가 응답한 반면, 경북도민은 지역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것 같아서’ 44.0%로 가장 높게 나왔다.
 

행정통합 찬성과 반대 이유 모두 균형발전과 지역혁신 역량 발휘 정도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대구경북행정통합에 찬성하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통합자치단체의 명칭에 대해 질문한 결과, ‘대구경북특별광역시77.1%가 찬성, ‘대구경북특별자치도70.7%가 찬성으로 대구경북특별광역시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시민은 78.4%대구경북특별광역시에 찬성했으며, 70.8%대구경북특별자치도에 찬성하였다. 경북도민은 대구경북특별광역시79.3%가 찬성했고 대구경북특별자치도70.7%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대구경북특별광역시에 대한 명칭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 시) 명칭에 대한 의견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찬성하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통합대구경북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분야를 질문한 결과, 국내외 대기업 유치 등 산업경제 분야’ 38.2%, ‘지역 특화기술 개발 등 과학기술 분야’ 13.9%, 사회복지의료분야12.6%, 문화관광분야 9.0%, 자치행정서비스분야 8.6%, 농수산분야 7.7%, 교육분야 6.7% 기타 1.0%, 모름/무응답 2.2% 순이었다. 시도민 모두 국내외 대기업 유치 등 산업경제 분야에 응답율이 가장 높아 통합이 경제·산업 활성화에 미칠 영향에 기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 행정통합 관련 주민투표 참여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78.2%가 참여하겠다고 응답했다. 통합에 찬성하는 사람은 주민투표참여 의향에 88.5%, 통합에 반대하는 사람은 77.4%가 주민투표 참여 의향이 있다고 응답하였다. 주민투표 참여의향이 있는 응답자 중 45.5%가 통합에 찬성하고 있으며 38.4%가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 행정통합 관련 주민투표 참여 의향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인지도 질문에는 전체응답자의 49.8%가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를 알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대구시민 은 52.0%, 경북도민은 47.6%가 공론화위원회를 알고 있다고 답하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8~29세가 가장 낮은 인지도(29.8%)를 나타냈으며, 50~59세에서 가장 높은 인지도(63.7%)를 가지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39세 이하 집단에서는 경상북도가 대구광역시보다 높은 인지도를 나타났으며, 40세 이상에서는 대구광역시가 경상북도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나타냈다.
 

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은 행정통합의 비전과 목표, 통합의 방향, 부문별 발전 전략을 담은 대구경북행정통합 기 본계획(초안)을 오는 32일 시도민에게 공개하겠다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공론화위원회는 행정통합에 대한 인지도와 관심도 증대를 위해 공론홍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공론화위원회는 34일부터 39일까지 대구경북 4개 권역(대구권, 동부권, 서부권, 북부권)으로 나누어 시·도민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를 통해 행정통합 기본계획(초안) 등 관련 세부내용을 시·도민에게 상세하게 설명하고 의견을 듣는 자리를 갖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세대별 인지도 확산을 위해 소통채널을 다양화하고 젊은층이 접근하기 쉬운 SNS 등을 활용한 공론홍보 방향을 다각화 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6~19일 대구(1,000경북(1,000) 18세 이상 유권자 2천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무선 혼합 RDD)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응답률은 16.8%이다. 20211월 기준 주민등록인구 현황에 따라 성별, 연령별, 지역별(··구 단위)로 인구 구성비에 맞게 무작이 추출하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이다.

자세한 내용은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홈페이지(www.b1dg.kr)를 참조하면 된다.

 

영주인터넷방송 박태완 기자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