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5:51

  • 뉴스 > 영주뉴스

영주시, 코로나로 힘든 소상공인 지원 나선다

집합금지업종 150만원, 영업제한업종 100만원 지급

기사입력 2021-02-04 16:3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시(시장 장욱현)4코로나19’로 인해 집합금지·영업제한 행정명령을 이행한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특별대책으로 긴급재난지원금’ 30억을 지급한다.

 

이는 정부3차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지난해 1124일 이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적극 동참해 집합금지·영업제한 행정명령을 이행한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최소한의 영업손실보상 지원을 하기위해 실시한다.

 

지급대상은 공고일인 202125일 이전 현재 영주시에 영업장을 두고 있는 소상공인으로 집합금지 업종(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홀덤펍, 노래연습장 고위험 실내체육시설, 실외겨울스포츠시설)15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영업제한업종(식당·카페, 직접판매홍보관, 학원·교습소, 독서실, 스터디카페, 일반 실내체육시설, 영화관, 숙박시설, 직업훈련기관)100만원을 지급한다.

 

다만, 사업자등록을 하지 않았거나 신청일 현재 휴·폐업 사업자, 행정명령 위반 사업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방법은 신분증, 통장사본, 사업자등록증명원을 지참해 사업장 소재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기간은 28일부터 226일까지이며, 이번 설 명절 전까지 신속 지급할 목표로 신청절차 및 제출서류를 간소화 하는 등 불편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돼 지역경제도 많이 침체되어있다.”, “충분하지는 않겠지만 이번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안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시청 공직자들과 관내 각급 기관 단체에서 어려운 지역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한 성금모금도 적극 추진하는 한편, 카드형 영주사랑상품권 출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지원, 청년창업지원, 착한가격업소지원 등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 시행하고 있다.

영주인터넷방송 박태완 기자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