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18 11:02

  • 뉴스 > 영주뉴스

영주적십자병원, 간호 간병통합 서비스 병동 운영

일명 '보호자 없는 병동' 운영으로 보호자 부담 줄인다

기사입력 2019-10-07 09: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주적십자병원(병원장 윤여승)은 지난 1일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개시하고 병동(49병상)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간호 인력이 24시간 전문 간호간병서비스를 실시해 병실환경을 개선하고 입원환자를 돌보는 제도로 일명, ‘보호자 없는 병동으로 불린다. 비용은 2인실 기준으로 하루 약 2만원의 추가비용이 부과된다.

 

영주적십자병원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운영을 위해 본관 5층에 위치한 51병동에 1인실(격리병실), 2인실, 4인실, 5인실, 9인실 전체 49병상 규모의 병상을 갖췄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에는 간호사 17, 간호조무사 5, 병동지원인력 2명 등 총 24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환자모니터링장치, 전동침대, 낙상감지센서, 에어매트리스, 이동용 좌변기, 목욕침대 및 의자, 이동용 서브스테이션 등의 장비를 갖추고 환우 및 보호자를 위한 면담실, 휴게실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영주적십자병원 윤여승 원장은 수준 높은 전문 간호를 받으며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비용 부담을 줄이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의 운영을 시작했다.”면서 영주를 비롯한 경북 북부 지역민들을 위한 수준 높은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영주인터넷뉴스 (iybc365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